2024.02.07 (수)

  • 흐림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2.8℃
  • 흐림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3.2℃
  • 맑음대구 7.8℃
  • 구름많음울산 6.2℃
  • 맑음광주 5.8℃
  • 구름조금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6.3℃
  • 구름많음경주시 6.3℃
  • 구름조금거제 6.9℃
기상청 제공

행정

광주 남구, “한 여름 크리스마스 선물”사업...애닯은 사연 잇따라 접수

-장애 동생에게 자전거‧공부하는 형 위해 책상 선물 등
-심금 울리는 사연 쏟아져, 사업가 후원으로 소원 성취

                                    

[투데이전남=최성훈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가 취약계층 자녀들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 선물’ 사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구청에 접수된 각 아이들의 사연이 심금을 울리고 있다.

28일 남구에 따르면 최근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 선물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구청 복지정책과에 아이들의 소망을 담은 사연이 잇따라 접수됐다.

아이들이 보낸 신청서에는 그동안 부모나 친구 등에게 말하지 못했던 속사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배고픔에 주린 배를 달래기 위해 엄마와 함께 눈치 보지 않고 고기를 마음껏 먹고 싶다는 A군의 사연부터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외식하는 친구들을 무척 부러워했던 B군, 누더기가 된 이불을 대체할 수 있는 뽀송뽀송한 이불 세트가 필요한 C양 등의 사연이 눈물을 짓게 했다.

또 장애가 있지만 매우 활동적인 동생을 위해 자전거를 가르쳐 주고 싶다는 초등학생 D양과 비좁은 방에서 몸이 아픈 부모와 동생 등 다섯 식구가 잠시나마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에어컨이 절실하다는 E군 등도 애달픈 사연을 신청서에 담아 보냈다.

이밖에 공부에 대한 열정이 남다른 형을 위해 책상이 필요하다는 사연과 춤에 소질이 있어서 한 달만이라도 벨리댄스 학원에서 춤을 배우고 싶다는 초등학교 여학생 등 총 25명이 보낸 각각의 사연에는 눈물과 감동이 스며 있었다.

남구는 아이들의 소원 성취를 위해 500만원을 기부한 이화건영(주) 이영호 대표이사의 도움으로 선물을 마련, 그동안 가슴 속에 꽁꽁 숨겨왔던 아이들의 말 못할 속사정을 달래는데 사용했다.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 선물은 지난 24일부터 산타 복장을 한 구청 직원들이 각 가정을 방문하는 방식으로 전달되고 있으며, 28일 오후 2명의 가정을 방문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일단락됐다.

남구 관계자는 “취약계층 아이들의 소원 들어주기를 통해 우리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무럭무럭 성장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프로젝트 사업으로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 선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많은 분들의 관심과 후원의 손길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관내 취약계층 자녀 40명이 구청에 애달픈 사연을 보내 각자가 원하는 선물을 받았다.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 선물 사업에 대한 후원 문의 등은 남구청 복지정책과(☎ 607-3341)로 문의하면 된다.

Today nerws/최성훈 기자





의정

더보기
최일곤 예비후보 강진군의장 사태 관련 성명 발표 지난 1월 5일 발의된 강진군 김보미 의장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이 15일 철회됨으로써 강진군 개원 이래 최초의 해프닝이 막을 내렸다. 서로가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결의안을 발의한 이유가 진정 무엇인지 의견이 분분하다. 이와 관련하여 더불어민주당 최일곤 예비후보(목포시)는 “문제의 본질은 지역위원장의 줄세우기 구태라고 생각한다. 민주당의 뿌리라는 호남정치도 이렇게 썩은 부분이 있다. 이런 정치를 개혁하기 위해 제가 선거에 뛰어든 것이며, 더불어민주당은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자를 문책해야 한다.”고 밝혔다. <끝> 성 명 서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지역위원장의 책임을 묻는다.』 지난 1월 5일 강진군 의원 6인이 현 김보미 의장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을 발의했다. 이 소식을 듣고 당혹스러움과 함께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번 사태는 호남 민주당 선배 정치인들의 책임이 크다. 김 의장이 군의회 개원 이래 최초로 불신임을 받을 만큼 흠결이 컸다기보다 군의회 개원 이래 지역위원장에게 줄서지 않는 정치인이 처음이었기 때문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즉 이번 사태의 본질은 지역위원장의 줄 세우기에 응하지 않으면 짓밟는 보복이고 선거에 이기려고 지방의원들을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