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24.8℃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3.6℃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4.5℃
  • 구름조금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강화 22.8℃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4.5℃
  • 맑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행정

‘읍·면·동장도 참석’ … 달라진 나주시 업무회의

나주시가 매주 현안업무회의에 읍·면·동장 참석을 정례화해 눈길을 끈다


 

[today news-지성섭 편집위원] 윤병태 시장 현안사업 추진, ··동 책임·관리의식 강화해야
17일 주간업무회의, 4개 읍··동장 참석해 현안사업 추진 건의 
 
  전라남도 나주시가 매주 현안업무회의에 읍··동장 참석을 정례화해 눈길을 끈다.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지난 17일 소회의실에서 남평읍, 금남동, 이창동, 빛가람동장이 참석한 가운데 주간 주요 현안업무 회의를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윤병태 시장은 이번 달부터 주초 현안업무 보고 체계를 기존 부시장과 국··, 주요 부서장에서 읍··동장으로 확대·개편했다.

앞서 매달 초 진행되는 월중 업무보고회의 역시 20개 읍··동장 참석을 공식화했다.

이는 지역별 현안사업 추진, 각종 민원사항 해결에 있어 읍··동 실정과 현장 목소리를 최대한 수렴하고 실질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윤 시장의 현장 중심 행정 의지가 반영됐다.

여기에 회의 명칭을 기존 간부회의에서 현안업무회의로 바꿨다. 회의 형식 또한 단순 나열식 업무 보고를 탈피하고 핵심 현안을 간략히 보고한 후 토론을 통해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방식으로 변화를 줬다.

윤 시장은 지난 달 민선 8기 출범 후 첫 부서 업무 보고회를 통해 시민을 위한 성과행정, 시민에 의한 참여행정, 시민을 향한 소신행정을 최우선하고 궁리를 통해 해법을 찾는 문제해결형 행정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책상에 앉아 불성실, 무성의한 답변이 아닌 현장에서 면담을 통해 민원을 해결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현장 중심의 적극 행정 실천에 대한 강도 높은 메시지를 내기도 했다.

윤 시장은 이날 총무국, 미래전략산업국, 안전도시건설국, 농업기술센터, 보건소, 기획예산실, 감사실과 각 읍··동 주간 주요 현안업무 추진 상황과 향후 계획, 문제점, 개선 방안 등을 청취·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4개 읍··동장은 지석천 수질복원 및 환경정비’(남평읍), ‘주민자치위원회 월례회의 건의사항 4건 조치’(금남동), ‘택지지구 쓰레기 거점배출시설 설치’(이창동), ‘통별 담당직원제 편성 운영’(빛가람동) 등을 보고·요청했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각 부서에서 추진 중인 지역별 현안사업에 대한 읍··동의 관리와 책임의식을 강화해야한다주민들의 삶에 꼭 필요한 사업들을 부서에 적극 요청하고 논의를 통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상시 소통과 협업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군인은 국가가 필요할 때 군말 없이 죽어주도록 훈련되는 존재”라고 말한 임성근 전 해병대 제1사단장 [today news] 강향수 취재본부장 지난해 수해 현장에서 실종자 수색을 하다 숨진 채수근 해병의 어머니가 아들의 1주기(7월19일) 전에 사건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해달라는 간절한 심경을 담은 편지를 언론에 공개 했다. [채수근 상병 어머니 편지 전문] 고 채수근 엄마입니다. 저희 아들 장례기간 중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 위로해 주시고, 윤석열 대통령님과 국가에서도 수근이 에 대한 최대한 예우를 해주신 점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말씀을 먼저 올립니다. 지금까지도 멀리 현충 원까지 오셔서 수근이를 찾아봐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고개 숙여 깊이 감사드립니다. 조금 있으면 저희 아들 1주기가 다가오는 시점에서 그동안 참아왔던 엄마의 심정을 조금이나마 표현해야 살 것 같아 몇 글자 적어봅니다. 저는 늦은 나이에 결혼하여 남원과 서울 신사동에 있는 산부인과를 왕복 8시간 다니며 어렵게 가져 2003년 1월에 저희 아들을 출산하였습니다. 버스를 타고 다니면서 장시간 차를 못 타 멀미를 해가며 힘들어서 울기도 많이 울고 한 번 유산 후 어렵게 출산을 하여 병실에서 너무나 좋아 행복함에 뜬눈으로 아이만 쳐다보며 아침을 맞이했습니다. 어렵게 얻은 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