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3.4℃
  • 맑음강릉 33.4℃
  • 맑음서울 35.3℃
  • 구름많음대전 35.4℃
  • 구름많음대구 36.8℃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3.4℃
  • 구름많음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많음제주 27.4℃
  • 맑음강화 30.2℃
  • 구름많음보은 34.2℃
  • 구름많음금산 34.6℃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5.8℃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문화

강진향교 춘기 석전대제 봉행, MZ세대 김보미 의장 최연소 초헌관 눈길

- 전국 최연소 지방의회 의장 김보미, 석전대제 최연소 초헌관 맡으며 봉행 참여 

 

- 유교 제례의식과 MZ세대와의 만남, 김보미 의장 강진향교 최연소 초헌관 화제 - 전통을 현세대에 이어가는 석전대제에 의미 더했다는 평가 이어져...
- 전국 최연소 지방의회 의장 김보미, 석전대제 최연소 초헌관 맡으며 봉행 참여 
- 김보미 의장, 전통을 지키기 위해서는, 젊은 세대의 관심과 참여 반드시 필요해-

 

[today news] 공자탄강 2575주년을 맞아, 지난 3월 14일 강진향교 명륜당에서 춘기석전대제가 봉행됐다. 

강진향교(전교 홍병곤)·유도회강진군지부(지부장 황병학)가 공동 주관한 춘기석전대제에는 강진원 군수, 김보미 군의장, 유림회원, 군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1부 기념행사에서는 장광희 의전장의의 사회로 문묘배례, 윤리선언문 낭독, 축사 등이 진행됐으며, 2부 석전대제는 시보격고를 시작으로, 전폐례,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분헌례, 음복수조례, 망예례로 끝을 맺었다.

특히 이번 석전대제는 김보미 강진군의회 의장이 600년 역사를 지닌 강진향교의 최연소 초헌관을 맡으며 큰 화제를 모았다.

전국 최연소 지방의회 의장으로 맹활약하고 있는 김 의장이 초헌관을 맡으며 유교 제례의식과 MZ세대와의 만남이라는 측면에서 전통을 현세대에도 이어가는 석전대제에 그 의미를 더했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김보미 의장은 초헌관으로 제례의 첫 잔을 올리고 폐백을 올리는 등 문묘의 예를 올렸으며 이 밖에도 아헌관으로 최기정 소방서장, 종헌관으로 장흥모 농협 강진군지부장이 제관을 맡아 함께 봉행했다.

강진향교에서는 인의 도덕적 이상을 근본으로 삼고 효제충신과 수제치평을 밝힌 유교 창시자 공자와 선현 27위의 은덕을 추모하고자 매년 음력 2월 춘기와 8월 상정일 추기에 제례의식이 봉행되고 있다.

김보미 의장은 “우리의 전통문화 계승발전과 지역사회 봉사에도 앞장서 주고 계신 유림회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강진군민 한 분 한 분을 대표한다는 사명감으로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통을 지키기 위해서는, 젊은 세대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전통문화의 보존과 옛 성현들의 정신이 계승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여의도통신] “이재명 대표의 말이 틀렸다고?” [today news] 강향수 취재본부장 혹자(或者)는 이 나라가 미쳐 돌아가고 있다고들 한다. 민주주의 최고 보루인 언론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에 이재명 당대표의 언론관련 발언에 대해 발악하는 현상에 어안이 벙벙할 정도다. 지금까지 대다수 언론이 형평성, 공평성, 진실성에 당당했는지? 특히 정치적인 사건에 검찰 발 받아쓰기에 충실하지는 않았는지? 팩트에 맞는 정직한 기사를 써 왔는지? 먼저 스스로를 되돌아봐야 하지 않은가? 그간 행적에 나 자신 스스로도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아 보면서 ‘일개 언론인으로 부끄럽기 그지없다’는 자괴감으로 이재명 당대표의 표현에 대해 직시 하고자 하며, 8년 전(2016년. 4월 27일) 손석희 앵커 발언도 소환 되는 작금(昨今)의 현실에서 공유해 보고자 한다. 이재명 당대표의 표현을 들어보자면, 오늘은 언론인 여러분께 한 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중요한 사건들에 대해서는 언론의 역할이 진실을 보도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사건과 관련해서는 동일한 사건에 대해서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는데도, 왜 이런 점에 대해서 언론들은 한번 지적도 하지 않습니까? 안부수 회장에 대한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