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2.5℃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4.2℃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2.7℃
  • 광주 23.0℃
  • 흐림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3.7℃
  • 흐림제주 24.5℃
  • 맑음강화 21.6℃
  • 흐림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2.9℃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종합

강진 정책 푸드코트, 청소년 정책! 터전을 만들다! 지역을 살리다!

제안, 첫청소년 정책 시작을 알리다.!!



 전라남도강진교육지원청(교육장 이병삼)은 ‘청소년 정책! 우리의 터전을 만들다! 지역을 살리다!’라는 슬로건으로 청소년의 생각과 정책을 펼치기 위해 강진군 군민행복과, 강진군청소년수련관과 공동으로 주관하는 ‘2024. 글로컬 교육자치지구 정책 푸드코트 청소년 정책마켓’을 준비하기 첫걸음으로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오리엔테이션에서는 강진관내 정책 제안 신청팀 9팀, 학생 및 담당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 제안의 목적 및 필요성, 정책 제안 절차,  개요서 및 제안서 작성, 향후 일정 등을 자세히 안내 했다.  
 청소년 정책 푸드코트는 지난 4월, 강진 관내 모든 청소년을 대상으로 신청받아 신청팀 대상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6월 중 정책 컨설팅 진행, 7월 초 정책 제안서 제출과 함께 정책 발표 준비, 7월 18일 ‘정책푸드코트’ 용어처럼 참여팀이 부스를 꾸미고 참석자들이 그룹별로 부스를 돌며 정책 발표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에 참석한 학생은 “우리 지역과 교육에 대한 새로운 시선이 생겼고, 우리가 심사숙고하여 도움이 되는 정책을 제안하여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병삼 교육장은 “정책 푸드코트는 청소년 스스로 강진의 터전을 만들고 지역을 살리기 위한 정책을 발굴하는 과정이다.”라며, “신청팀의 좋은 정책을 발굴하여 지역과 교육에 반영될 수 있도록 참여한 우리 학생 및 청소년들과 관계기관, 단체와 협력하여 세심하게 챙겨가겠다.”라고 밝혔다.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여의도통신] “이재명 대표의 말이 틀렸다고?” [today news] 강향수 취재본부장 혹자(或者)는 이 나라가 미쳐 돌아가고 있다고들 한다. 민주주의 최고 보루인 언론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에 이재명 당대표의 언론관련 발언에 대해 발악하는 현상에 어안이 벙벙할 정도다. 지금까지 대다수 언론이 형평성, 공평성, 진실성에 당당했는지? 특히 정치적인 사건에 검찰 발 받아쓰기에 충실하지는 않았는지? 팩트에 맞는 정직한 기사를 써 왔는지? 먼저 스스로를 되돌아봐야 하지 않은가? 그간 행적에 나 자신 스스로도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아 보면서 ‘일개 언론인으로 부끄럽기 그지없다’는 자괴감으로 이재명 당대표의 표현에 대해 직시 하고자 하며, 8년 전(2016년. 4월 27일) 손석희 앵커 발언도 소환 되는 작금(昨今)의 현실에서 공유해 보고자 한다. 이재명 당대표의 표현을 들어보자면, 오늘은 언론인 여러분께 한 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중요한 사건들에 대해서는 언론의 역할이 진실을 보도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사건과 관련해서는 동일한 사건에 대해서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는데도, 왜 이런 점에 대해서 언론들은 한번 지적도 하지 않습니까? 안부수 회장에 대한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