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맑음동두천 27.7℃
  • 흐림강릉 23.4℃
  • 구름조금서울 27.8℃
  • 구름조금대전 27.9℃
  • 구름조금대구 29.7℃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7.0℃
  • 구름조금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종합

투데이창간9주년 기념시 성훈 김선일 '문필의 맥에 산다'

푸른 잎새와 정열은 투데이 전남으로

영원무궁하리라




성훈 김선일 / 칼럼니스트.작가. 시인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여의도통신] “이재명 대표의 말이 틀렸다고?” [today news] 강향수 취재본부장 혹자(或者)는 이 나라가 미쳐 돌아가고 있다고들 한다. 민주주의 최고 보루인 언론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에 이재명 당대표의 언론관련 발언에 대해 발악하는 현상에 어안이 벙벙할 정도다. 지금까지 대다수 언론이 형평성, 공평성, 진실성에 당당했는지? 특히 정치적인 사건에 검찰 발 받아쓰기에 충실하지는 않았는지? 팩트에 맞는 정직한 기사를 써 왔는지? 먼저 스스로를 되돌아봐야 하지 않은가? 그간 행적에 나 자신 스스로도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아 보면서 ‘일개 언론인으로 부끄럽기 그지없다’는 자괴감으로 이재명 당대표의 표현에 대해 직시 하고자 하며, 8년 전(2016년. 4월 27일) 손석희 앵커 발언도 소환 되는 작금(昨今)의 현실에서 공유해 보고자 한다. 이재명 당대표의 표현을 들어보자면, 오늘은 언론인 여러분께 한 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중요한 사건들에 대해서는 언론의 역할이 진실을 보도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사건과 관련해서는 동일한 사건에 대해서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는데도, 왜 이런 점에 대해서 언론들은 한번 지적도 하지 않습니까? 안부수 회장에 대한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