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22.8℃
  • 흐림서울 25.0℃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3.0℃
  • 흐림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5.5℃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종합

반성을 모르는 강진군의회 철가면 쓴 의원 강진군민께 반성문 한줄 없이 슬그머니 넘어 가는가

강진군민께 반성문 한줄 없이 슬그머니 넘어 가는가 

 

[today news] 얼마전 지방방송 시사 프로에 강진군의회를 집중취재한 내용이 동네 방네 로 전하여지고 이 프로를 봤던 강진군민과 향우들은 하나같이 우리 손으로 투표해서 의회로 보내 놨더니 이게 무슨 전국적 망신이라며 표를 찍었던 두 손으로 벽을 치고 싶은 심정으로 의회를 해산시키는 방법은 없는 거냐고 개탄 해 하고 있다.
몇 차례 의회의 문제를 지적한 지역 언론이 있고 걱정스럽게 의회를 바라보는 군민들과 선배 전임의원들이 안타갑게 지켜보고 있는데 반성하는 기미는 전혀 보이지 않고 공식회의가 열릴 때마다 죄 없는 의장은 의회의 현 상황에 대해서 사죄하는 마음으로 늘 고개를 숙여 왔었는데도 정작 여론의 매를 맞고 있는 의원들은 단 한 줄의 반성문도 한마디 언급도 없다. 
.도청 앞 현수막 시위 사건이나 방송보도 수많은 신문. 인터넷 기사가 봇물 터지듯 쏱아 지는데도 부끄러운줄도 모르고 대책도 없고 복구도 안되고 의회의 막장 드라마를 계속 쓰려는 건지 의회를 포기를 하는 것인지 군민의 지지로 의회의 중임을 맡았으면 책임과 책무를 양심적으로 수행해야 되지 않겠는가. 의회 초창기에는 급여 없이 순수 명예직으로도 의원직을 수행했던 때에도 봉사자로서의 사명과 본분을 지켜왔던 그 시절에 비한다면 현실은 안정된 직장이 아닐 수 없다. 
얼마남지 않은 전반기 301회 1차 정례회를 진행하는 과정마져도 사과나 머리를 조아리는 시늉조차도 없이 지나갔다. 
대내외적인 부정적 여론의 시각은 강진군민들이 통째로 안고 강진의 이미지나 정서적 피해를 강진군과 군민이 고스라니 안고있는 현실이 되었다.
군민들은 알 것이다. 이제는 어떤 선택이 필요 한가를 절실히 느끼기 때문에 한 번 버려진 물은 다시는 주워 담을 수 없다는 사실을 주객이 전도된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천방지축 뛰는 꼴을 보고 있자니 훼초리로 아랫도리를 피가나게 몇십대 때려주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의정

더보기

LIFE

더보기
[여의도통신] “이재명 대표의 말이 틀렸다고?” [today news] 강향수 취재본부장 혹자(或者)는 이 나라가 미쳐 돌아가고 있다고들 한다. 민주주의 최고 보루인 언론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에 이재명 당대표의 언론관련 발언에 대해 발악하는 현상에 어안이 벙벙할 정도다. 지금까지 대다수 언론이 형평성, 공평성, 진실성에 당당했는지? 특히 정치적인 사건에 검찰 발 받아쓰기에 충실하지는 않았는지? 팩트에 맞는 정직한 기사를 써 왔는지? 먼저 스스로를 되돌아봐야 하지 않은가? 그간 행적에 나 자신 스스로도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아 보면서 ‘일개 언론인으로 부끄럽기 그지없다’는 자괴감으로 이재명 당대표의 표현에 대해 직시 하고자 하며, 8년 전(2016년. 4월 27일) 손석희 앵커 발언도 소환 되는 작금(昨今)의 현실에서 공유해 보고자 한다. 이재명 당대표의 표현을 들어보자면, 오늘은 언론인 여러분께 한 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중요한 사건들에 대해서는 언론의 역할이 진실을 보도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사건과 관련해서는 동일한 사건에 대해서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는데도, 왜 이런 점에 대해서 언론들은 한번 지적도 하지 않습니까? 안부수 회장에 대한 판